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 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여백을 번역하라


여백을 번역하라

<조영학> 저 | 메디치미디어

출간일
2018-08-30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베테랑 번역가 조영학의 첫 저작-
번역 17년, 번역 강의 7년
“잘 읽히는 번역”의 비결

2000년대 초부터 번역가의 길을 걸어온 조영학은 글맛을 살리는 번역으로 유명하다. 3백 명 넘는 번역 지망생과 기성 번역가에게 번역 수업을 해왔다. 『여백을 번역하라』는 17년 번역, 7년 강의에서 얻은 에센스를 담은 책이다. 정확하고 잘 읽히면서도 ‘빠른 번역 작업’은 어떻게 가능한가? 관계대명사 처리나 번역 순서 등을 담은 ‘번역 표준’은 다양한 번역 상황에서 효과적이다. 1부에서 서술한 소탈한 성격만큼이나 솔직한 번역 인생 이야기도 흥미롭다.

저자는 한국 번역 풍토에 대한 비판도 서슴지 않는다. 원서와 원작자를 떠받들다 보니 번역 투를 남발하는 ‘원서 사대주의’에 빠져 있다는 것이다. 문법체계가 다른데도 단어(기호)만 바꾸는 직역을 한다면, 그것이 바로 오역이다. 불편한 번역은 독자들을 책에서 멀어지게 한다. 저자가 내놓은 해법은 ‘여백을 번역하라!’ 출판번역가 박산호와 영화번역가 황석희가 강력 추천했다.

저자소개

소설 전문 번역가. 한양대에서 영문학 박사 과정을 마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2013년부터 KT&G 상상마당에서 출판 번역 강의를 진행했으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여백을 번역하라』를 집필했다. 옮긴 책으로는 아서 코넌 도일의 『바스커빌가의 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리처드 매드슨의 『나는 전설이다』, 마이클 코넬리의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스티븐 킹의 『스켈레톤 크루』 등 80여 종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번역가의 세계
1장 번역의 모험
번역가가 되고 싶어요
내 인생의 선택
소설 번역, 소설 같은 번역
욕쟁이 번역가
번역가의 하루

2장 오역의 추억
오역의 세 가지 원인
오역에서 탈출하기
쉬운 번역/어려운 번역 첨삭 수업

3장 번역의 미래
좋은 번역/나쁜 번역
번역 투를 어떡할까
번역청은 필요한가
인공지능 번역에 대하여

Part 2 번역이라는 글쓰기
4장 번역은 기술이다
번역은 왜 기술어야 하나
용어가 문제다
독자의 언어로 번역하라

5장 번역의 난제들
번역의 기본
대명사와 지시어의 처리
수동태 처리
형용사는 부사어로
문장형 수식의 처리
유니트 순서대로 번역하라

6장 여백을 번역하라
「백설공주」 이야기
여백을 번역하라
보이스를 살려라
초고에서 초교까지

에필로그

[부록] 첨삭 사례 / 역자 후기 모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